뇌졸중센터

전체 전문센터

뇌졸중센터 DAVOS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운동마비, 감각이상, 언어장애 등의 증상이 갑자기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뇌졸중은 뇌혈관 질환과 같은 말이며 우리나라에선 흔히 '중풍'이란 말로도 불립니다. 대부분 신경학적 손상이 오랫동안 지속되거나 영구히 남게 되어 예방 및 증상 발생 시 적극적인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뇌졸중 원인

뇌졸중의 가장 흔한 원인은 동맥경화입니다. 동맥경화가 있으면 혈관이 좁아져 혈관 내 혈류가 줄어들고, 더 진행될 경우 뇌조직으로 혈액공급이 차단되어 뇌 손상을 가져옵니다.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심장의 부정맥도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합니다.

뇌졸중 전조증상 및 발병순서

  • 초기 : 전조기(前兆期)

    뇌졸중은 대부분 갑작스럽게 발생하지만, 사전에 여러 번의 전조증상이 나타납니다. 다만 이와 같은 증상은 일시적으로 나타났다 30분 이내에 사라져 알아차리기 어렵습니다. 때문에 이러한 증상이 반복적으로 발생할 경우 괜찮아졌다 하더라도 반드시 병원을 찾아 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 복시
    • 망치를 맞은듯한 심한 두통, 구역, 구토
    • 한 쪽 팔, 다리에 힘이 빠지거나, 감각 이상이 생기는 경우
    • 실조증, 자세를 잡기 힘든 경우
    • 일시적으로 말이 어둔해지거나 남의 말이 귀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
  • 중기 : 발작기(發作期)

    대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가 되거나 호흡 시 코를 골고 오줌을 지리는 등의 증상이 발생합니다. 의식불명 상태에서 일정시간이 지나면 후유증이 남는 마지막 단계로 진행됩니다.

  • 후기 : 후유증기(後遺症期)

    의식은 차츰 돌아오지만 입이나 눈이 삐뚤어지고 안면이 당기고 말을 못하는 등 반신불수의 상태가 됩니다. 후유증은 사람에 따라 차이가 심하고 예후 또한 일정치 않습니다. 이러한 손상은 영구히 남게 될 수 있어 가급적 발작 전 예방치료가 매우 중요하며, 초기증상이 자각되면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뇌졸중 예방검사

뇌졸중은 초음파 뇌혈류 검사(TCD), 자기공명뇌혈관 촬영검사(MRI)를 통해 사전 발병 가능성을 검사하여 예방할 수 있습니다. 특히 초음파 뇌혈류 검사는 초음파를 이용하여 뇌동맥의 혈류 속도 및 저항계수를 측정함으로써 뇌혈관의 협착, 폐쇄, 혈류상의 장애 요인을 발견하여 뇌졸중 발병 가능성 여부를 진단할 수 있습니다.

뇌졸중 생활예방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고지혈증 등 뇌졸중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 질환은 사전에 잘 관리합니다. 특히 뇌졸중은 전조증상을 놓치기 쉬운 만큼 40대 이후에는 1년에 1회 정도 정기적인 검사를 받아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간편예약 · 상담신청


* 상담시간: 평일 08:30~16:30 /
   토요일 08:30~11:30 (공휴일제외)
   ※상담 전화 연결 2회 이상 실패 시
   예약의뢰가 자동 취소됩니다.

top
top